Home >통풍 클리닉 > 통풍이란?
통풍은 우리 몸이 퓨린(purine)이라는 세포핵을 이루고 있는 단백질물질의 대사장애로 생기는 결절성 관절질환으로, 주로 작은 관절부위 특히, 첫 번째 발가락의 관절에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재발성의 급성관절염이며 진행되면 만성 변형성 관절염이됩니다. 이미 성서에 '아더왕이 그의 발에 병을 얻어 고생을 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기원전 5세기에 의성 히포크라테스도 이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 있어 통풍은 꽤 오래 전부터 사람을 괴롭힌 병임을 알수 있습니다.
서양에서는 1,000명중에 2명~2.6명의 사람이 통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최근 들어 식사생활의 서구화,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통풍 환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통풍은 젊은 사람보다는 나이가 많은 사람에게서 잘 발생하여 환자의 대부분은 40대 이후의 사람들입니다. 또한 여자보다는 남자에게서 훨씬 많이 발생하며, 여자의 경우에는 발생한다 하더라도 폐경기 이후에 발생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또한 통풍은 가족력도 인정되고 있어서 통풍환자의 6~18%에서는 가족 중에도 통풍 환자가 있는 것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통풍을 죽음에 이르는 병으로 생각했으나 현재에는 의학, 약학의 진보로 치료를 계속하기만 한다면 통풍환자는 보통 사람과 거의 같은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통풍은 아주 옛날부터 있었던 질환이나,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게 된 것은 아주 최근에 이르러 서입니다. 치료한다고 해도 통풍을 유발하는 체질까지 치료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므로 각종의 증상이나 장해는 환자가 의사의 지시를 잘 준수하는 한 치료나 예방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환자가 명심해야 될 것은 통풍이 단순히 통증이나 발가락 관절의 질환이 아니라 요산 대사 장해에 기인한 전신 병으로 합병증도 많고 당뇨병 못지 않게 중한 질환이라는 것입니다.
또한 통풍 발작이 가라앉았다고 해서 통풍이 치료된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됩니다. 계속해서 정기적으로 의사를 방문하여 의사의 지시를 잘 준수하고 끈기 있게(거의 일생동안 치료를 계속한다는 생각으로) 치료하는 것이 최선입니다.